최우수 수비수 김민재 이적 급물살


우리나라 국가대표 간판 수비수 김민재 영입으로도 수비에 큰 공백이 생길 수 있다는 나폴리 팬들의 의구심도 샀지만, 빠른 스피드와 최고의 수비 실력으로 우승까지 이루어내며 명실상부 우승의 ‘주역’으로 우뚝 서게 되었습니다. 김민재를 포함한 나폴리 플레이어, 코칭 스텝 및 팬들은 시즌 마지막 날인 6월 4일, 또 한 번의 굉장한 파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 나폴리가 세리에A를 제패한 건 1989-1990 시즌 이후 무려 33년 만이자 1986-1987 시즌을 포함해 통산 세 번째입니다. 이후 1990년대 후반, 2000년대 초반엔 2~3부 리그로 하락 하기도 했던 나폴리는 2007-2008 시즌부터 세리에A를 유지하며 리그 상위권 팀으로 자리 잡았지만, 우승에는 도달하지 못하다가 마침내 세 번째 우승을 거머지게 되었습니다.

김민재

비기기만 해도 우승을 결정질 수 있었던 나폴리는 전반 13분에 먼저 실점하고 끌려갔으나 후반 7분에 빅터 오시멘이 승부를 원래대로 만들었습니다. 이번 시즌 22골로 시즌 득점 선두를 달리는 나이지리아 출신 공격수 오시멘은 상대 골키퍼가 막아낸 공이 흘러나오자 오른발로 슈팅을하고 골을 기록하였습니다. 김민재도 선발로 뛰며 경기가 종료 될 때까지 뛰며 팀의 무승부에 힘을 보탰습니다. 김민재는 이번 시즌 팀의 리그 33경기 가운데 32경기에 선발 출전하여 수비의 중심 역할을 하였습니다. 축구 전문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김민재에게 평점 6.79점을 주었습니다.

김민재는 2년 전에 중국의 베이징 궈안에서 터키의 페네르바체로 이적하여 유럽 축구 리그에 첫 발을 들였습니다. 그리고 그로부터 1년 후에는 이탈리아의 세리에A, 즉 유럽 빅리그로 진출하였습니다. 그 당시에는 나폴리를 포함한 여러 이탈리아 클럽들, 프랑스의 스타드 렌, 그리고 손흥민이 지속적으로 추천한 토트넘 등 김민재에게 관심을 보이는 팀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김민재는 결정적으로 이탈리아로의 올기는 것을 선택하였고, 이는 결국 탁월한 선택이 되었습니다. 세리에A는 유럽에서 ‘수비의 메카’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굉장한 수비수들과 수비 전략을 이끄는 감독들이 많이 있습니다. 세리에A에서 성공을 거둔 수비수는 어떤 팀에서든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이 있습니다.

그는 과거보다 더 넓은 필드를 수비하지만, 더 정교해진 판단과 선택으로 위치를 유지하고 상대의 공격 플레이를 조기에 차단합니다. 공을 스틸한 후에는 전방으로의 높은 성공률의 패스를 통해 팀의 득점을 이끌어내는 빌드업 역할도 하고있습니다. 그의 키 패스와 드리블 전진은 매 시즌 점점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 더 놀라운 사실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 역사에서 최고의 수비수로 꼽히는 홍명보 감독은 “김민재는 아시아 수비수들의 한계를 뛰어 넘었다. 역대 최고라는 단어는 이제 김민재의 것이다”라고 찬사를 보냈습니다. 김민재는 그의 큰 체구, 빠른 발, 과감한 판단, 확실한 볼 처리로 신뢰를 얻었으며 그의 수비 능력과 어떤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는 정신력과 자신감은 정상의 수준이라고 인정받고 있습니다.

김민재는 또한 “잘못된 발언으로 제가 대표 선수로 뛴 49경기는 없어졌고, 태극 마크의 뜻과 무게와 모든 것들을 모르고 가볍게 생각하는 선수가 되어버렸다. 마냥 즐겁게만 했던 대표팀에서 계속 비중이 커지고 있는 여건에 부담을 많이 느끼고 있는 상태였고, 멘탈적으로 무너졌다는 언급은 경기장에서의 부담감, 나는 항상 잘해야 한다는 책임감, 수비수로서 실점 했을 때의 실망감, 이런 것들이 어려웠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하였습니다. 김민재는 마지막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고 지금 제가 축복받은 선수임을 잘 인지하고 있고, 극복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짧은 시간 안에 모든 부분이 정신적으로 문제가 되었음을 알아주시고, 국가 대표로서 신중하지 못한 점, 성숙하지 못한 점, 실망했을 팬, 선수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항상 국가 대표팀을 응원해주시고 현장에 와주시는 팬 분들 감사하다”라고 말을 마쳤습니다.